제2금융권, 27일부터 한방에 자동이체 변경

오는 27일부터 저축은행, 상호금융, 우체국 등 제2금융권에서도 주 래계좌를 바꿀 때 기존 계좌와 연결돼 있던 자동이체를 한꺼번에 옮길 수 있게 된다. 또 29일부터는 제2금융권에 숨어있던 소액 · 비활동성 계좌를 찾을 수 있게 되고, 모든 신용카드를 ‘ 내 카드 한눈에’에서 조회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제2금융권에 대해서도 ‘자동이체 연결계좌 이동 비스’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지금까지 제2금융권에선 자동이체 계좌 조회 또는 해지만 가능했고, 이를 이동하는 것은 제1금융권에서만 가능했다.

오늘 27일 오전 9시부터는 저축은행, 상호금융(신협 · 농협 · 수협 · 산림조합 · 새마을금고), 우정사업본부 등 제2금융권 내에서 주 거래계좌를 이동할 경우 계좌에 연동된 자동이체를 다른 계좌로 일관 변경할 수 있게 된다. ‘페이인포’ 홈페이지나 ‘어카운트인포’ 모바일 앱 등에서 비용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하다.

이용자는 소액 · 비활동성 계좌를 찾아 잔액을 본인 명의 다른 계좌로 옮길 수도 있고,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할 수도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제2금융권 내 소액 · 비활동성 계좌는 5638만 3000개, 잔액은 7187억 원에 달한다.

카드 내역, 결제 예정금액, 포인트 정보 등 모든 카드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내 카드 한눈에’ 서비스 조회 대상기관도 29일부터 확대된다. 광주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수협은행 등이 새롭게 합류했고 체크카드 발급사인 카카오뱅크 서비스도 조회 대상으로 추가됨으로 모든 신용카드가 ‘내 카드 한눈에’ 조회 대상으로 편입이 완료됐다.  오는 9월부터는 증권사 투자자 예탁금 계좌 정보를 조회하고 정리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행되고, 카드사의 자동납부 목록을 조회 또는 해지 · 변경 가능한 ‘카드 이동 서비스’도 오늘 12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