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자 위한 대출 “햇살론17” 출시,신청방법은?

최저 신용자를 위한 대출상품 ‘햇살론17’이 2일 출시됐다. 금융위원회는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을 서민금융진흥원의 국민행복기금을 활용해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간편심사로 최대 700만 원을 17.9%의 금리로 대출할 수 있다.

현재 출시된 서민 대출상품을 이용하기 어려워 대부 업체나 사채업자의 고리 대출에 의지해야 하는 최저 신용자를 위해 보다 낮은 금리로 최소한의 기준만 충족하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안 자금 공급을 하겠다는 취지다.

대상자는 연 소득이 3500만 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이 6등급 이하면서 연 소득 4500만 원 이하인 경우 가능하다. 서민금융원 맞춤 대출 온라인 사이트에선 햇살론17 대출 가능 여부를 실시간 조회해 볼 수 있다.

1차 심사 요건을 통과하면, 700만 원 대출 한도에 3년~5년 만기로 원리금 균등 분할 상환 방식을 적용받는다. 필요 자금이 700만 원을 넘을 경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정밀심사를 받아 최대 1400만 원까지 늘릴 수 있다.

추후 성실 상환이 인정되면 1~2.5%가량 금리를 인하해주는 혜택도 추가된다.

신청방법은 유선 콜센터 1397을 통해 햇살론17 대출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과 13개 시중은행 지점(KEB하나, 신한, 우리, KB국민, 기업은행, 농협은행, 수협은행, 경남, 광주, 대구, 부산, 전북, 제주은행) 및 전국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그 외 신한은행 모바일앱을 이용하면, 공인증서만 있으면 별도 서류 제출 없이 전자적 방법으로 확인 후 대출 가능하다.

은행 방문 시 신분증 및 재직 · 소득확인 증빙 서류가 필요하며, 건강보험 가입자는 신분증만 있으면,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현장에서 재직 · 소득정보 확인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