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티코브 산책 길이 더좋아요~

가족들과 기장 더 이스트 인 부산 대게 만찬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커피도 먹고 산책할 겸 바로 옆 아난티 타운으로 향했습니다.
아난티 타운 안에 있는 ” 산 에우스타키오 일 카페 ” 주말 오후라 그런지 발 디딜 틈도 없이 사람들로 북적거렸습니다.
음료 주문 대기자도 엄청나서 한참을 기다린듯합니다.

산 에우스타키오 일 카페는 로마 3대 카페라고 하는데 전 커피보다 시원한 패션프루트 펄 주스가 새콤달콤 맛나더라고요.
힘들게 받은 음료를 들고 힐튼호텔 로비를 따라 아난티 코브 쪽으로 향했습니다.
처음 힐튼호텔에 방문했을 땐 어디가 어딘지… 너무 길 찾기 힘들었었는데.. 이제 좀 익숙해졌네요.

거의 대부분 사람들은 아난티 타운에 오시면 아난티 코브 쪽보다 해안 길 쪽으로 산책을 하시는데 저는 아난티코브 쪽으로 산책하는 걸 좋아합니다.
이쪽은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지 한산하더라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위에서 바다를 내려다볼 수 있어 뷰가 너무너무 이쁩니다.
넓은 잔디가 쫙 펼쳐져 있고 중간중간 조각들도 있고 아기가 뛰어놀기 참 좋은 곳인 것 같습니다.
넓은 벤치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며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온 것 같습니다.